뉴스 상세

제목
KT, 클라우드 기반 고성능 엔지니어링 플랫폼 서비스 출시
조회수
333
작성자
관리자
번호
27
날짜
2023.04.04
본문

[헤럴드경제=박로명 기자] KT가 클라우드에 기반을 둔 고성능 엔지니어링 플랫폼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3일 밝혔다. 이번에 KT가 출시한 서비스는 자동차·조선·항공·기계·전자 등 대부분의 제조 기업이 수행하는 연구개발(R&D)과 생산 및 설계 과정의 다양한 유체·구조·열·전자기 등 엔지니어링 시험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. 필요에 따라 자원의 확대와 축소가 가능해 비용 효율성 측면에서 이점이 크다. 여기에 지멘스의 전산유체역학(CFD) 솔루션인 Simcenter STAR-CCM+가 서비스형 소프트웨어(SaaS) 형태로 제공돼 고성능컴퓨팅(HPC)를 직접 구축할 때보다 초기 비용을 최대 60% 절감할 수 있다. 높은 성능도 강점이다. 클라우드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같은 사양의 구축형 HPC보다 성능이 10% 이상 높다. 또 아마존웹서비스(AWS)의 고성능 클러스터 기반 대용량 클라우드 분석 플랫폼의 병렬 분산 방식 기술도 적용해 엔지니어링 시험 성능을 10배까지 높였다. 이를 활용하면 기존에 열흘이 소요됐던 분석 및 시험 작업을 하루 만에 끝낼 수 있다. 보안도 강화됐다. SD-WAN과 전용회선, 초연결교환(HCX)을 바탕으로 한 직접 연결 방식을 통해 회선 보안성을 높여 기업의 설계 데이터와 시험 결과 등 핵심 자료가 유출되지 않도록 했다. 오훈용 KT Enterprise부문 제안/수행2본부장 상무는 “많은 제조 기업이 디지털 전환(DX)을 위해 신기술을 도입하고 있다”며 “ICT 사업 경험과 네트워크 역량 바탕으로 클라우드 엔지니어링 플랫폼 서비스 시장을 개척하고, 제조 기업의 DX 시장을 선도하겠다”고 말했다.